소원이 무엇이냐?

소원이 무엇이냐? [말씀동행 20180203토]

제 차에 ‘옛날 이야기’ CD가 있습니다. ‘은혜 갚은 호랑이’ ‘선녀와 나무꾼’ 같은 전래 동화들을 포함한 옛 이야기들 시리즈입니다. 저도 아이들과 함께 듣지만 들을 때마다 새롭게 느끼는 것이 많습니다. 얼마 전 시완이와 함께 ‘은혜 갚은 사슴’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내용은 이렇습니다. 가난한 한 할아버지가 사냥을 갔다가 예사롭지 않아 보이는 신비한 사슴을 잡습니다. 그런데 눈물을 흘리며 간절히 애원하는 사슴이 불쌍해서 그냥 놓아줍니다. 그러나 욕심 많은 할머니는 집에 돌아온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는 버럭 화를 내며 사슴을 찾아가 목숨을 살려준 댓가로 소원을 들어달라고 말하게 합니다. 사슴은 대궐 같은 기와집에 가구와 비단과 맛난 음식들까지 차례로 주며 소원을 들어줍니다. 그러나 욕심 많은 할머니의 끝도 없는 소원 때문에 결국에는 다시 모든 것을 다 잃고 말았다는 내용입니다.

이야기가 끝나자 시완이가 말했습니다. “아빠~ 우리도 여기 숲 속에 들어가서 사슴한테 소원 들어 달라고 하자” “사슴 찾으면, 시완이는 어떤 소원 들어달라고 하고 싶은데?” “응~ 나는 내가 좋아하는 인형이랑 우리 가족 매일 매일 천국 만드는 거~”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천국(하나님 나라)을 고대하고 기다립니다. 그러나 그 기다리는 방식과 태도에 따라 우리가 기다리는 천국은 완전히 다른 종류의 것이 되기도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예수님을 마치 소원을 들어주는 신비한 사슴처럼 생각합니다. 그래서 세례받고 기본적인 신앙생활을 하고 있음에도 자신의 삶이 천국처럼 느껴지지 않을때 혼란스러워합니다. 간곡한 기도로 부탁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 자신의 소원을 들어주시지 않고 계시거나, 예수님께서는 동화에 나오는 신비한 사슴만큼도 능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천국은 옛 이야기에 나오는 으리으리한 기와집이나 비단옷, 맛난 음식들처럼 눈을 감았다 뜨면 짠하고 나타나는 것이 아닙니다. 이 땅에서 이미 시작된 천국은 우리의 반응과 상관없이 강제로 세워지지 않습니다. 우리의 삶이 천국처럼 변하려면 꼭 필요한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하나님의 은혜와 약속의 말씀입니다. 다른 하나는, 주신 은혜와 말씀을 믿음으로 받고 순종으로 반응하는 삶입니다. 믿음과 순종은 짝입니다. 믿음은 있는데 순종이 없거나, 순종은 하는데 믿음이 없을 수는 없습니다. 순종의 분량이 곧 믿음의 분량입니다. 천국은 은혜로 주어지지만 믿음으로 보고 순종으로 캐내야 누릴 수 있습니다.

‘형제를 사랑하라! 용납하라!’ 하시면 이유를 불문하고 순종으로 사랑하고 용납하는 겁니다. ‘불평과 원망을 그치라!’ 하시면 믿음으로 불평과 원망을 그치는 겁니다. 사랑과 공의의 하나님께서 그 완전하신 손을 움직여 일하시고 계시다는 믿음을 가진 사람만이 주신 말씀에 순종할 수 있습니다.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추인 보호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 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이 밭을 사느니라.” 마13:44


단호해야 합니다

단호해야 합니다

에스라4:1-6
1사로잡혔던 자들의 자손이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한다 함을 유다와 베냐민의 대적이 듣고
2스룹바벨과 족장들에게 나아와 이르되 우리도 너희와 함께 건축하게 하라 우리도 너희 같이 너희 하나님을 찾노라 앗수르 왕 에살핫돈이 우리를 이리로 오게 한 날부터 우리가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노라 하니
3스룹바벨과 예수아와 기타 이스라엘 족장들이 이르되 우리 하나님의 성전을 건축하는 데 너희는 우리와 상관이 없느니라 바사 왕 고레스가 우리에게 명령하신 대로 우리가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홀로 건축하리라 하였더니
4이로부터 그 땅 백성이 유다 백성의 손을 약하게 하여 그 건축을 방해하되
5바사 왕 고레스의 시대부터 바사 왕 다리오가 즉위할 때까지 관리들에게 뇌물을 주어 그 계획을 막았으며
6또 아하수에로가 즉위할 때에 그들이 글을 올려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을 고발하니라


은혜 중의 은혜 [주일설교 20180204]

은혜 중의 은혜

느헤미야 9:19-21
19주께서는 주의 크신 긍휼로 그들을 광야에 버리지 아니하시고 낮에는 구름 기둥이 그들에게서 떠나지 아니하고 길을 인도하며 밤에는 불 기둥이 그들이 갈 길을 비추게 하셨사오며
20또 주의 선한 영을 주사 그들을 가르치시며 주의 만나가 그들의 입에서 끊어지지 않게 하시고 그들의 목마름을 인하여 그들에게 물을 주어
21사십 년 동안 들에서 기르시되 부족함이 없게 하시므로 그 옷이 해어지지 아니하였고 발이 부르트지 아니하였사오며


니느웨 같을지라도

요나 3:1-10
1여호와의 말씀이 두 번째로 요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일어나 저 큰 성읍 니느웨로 가서 내가 네게 명한 바를 그들에게 선포하라 하신지라
3요나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일어나서 니느웨로 가니라 니느웨는 사흘 동안 걸을 만큼 하나님 앞에 큰 성읍이더라
4요나가 그 성읍에 들어가서 하루 동안 다니며 외쳐 이르되 사십 일이 지나면 니느웨가 무너지리라 하였더니
5니느웨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고 금식을 선포하고 높고 낮은 자를 막론하고 굵은 베 옷을 입은지라
6그 일이 니느웨 왕에게 들리매 왕이 보좌에서 일어나 왕복을 벗고 굵은 베 옷을 입고 재 위에 앉으니라
7왕과 그의 대신들이 조서를 내려 니느웨에 선포하여 이르되 사람이나 짐승이나 소 떼나 양 떼나 아무것도 입에 대지 말지니 곧 먹지도 말 것이요 물도 마시지 말 것이며
8사람이든지 짐승이든지 다 굵은 베 옷을 입을 것이요 힘써 하나님께 부르짖을 것이며 각기 악한 길과 손으로 행한 강포에서 떠날 것이라
9하나님이 뜻을 돌이키시고 그 진노를 그치사 우리가 멸망하지 않게 하시리라 그렇지 않을 줄을 누가 알겠느냐 한지라
10하나님이 그들이 행한 것 곧 그 악한 길에서 돌이켜 떠난 것을 보시고 하나님이 뜻을 돌이키사 그들에게 내리리라고 말씀하신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시니라


주께로 귀환하라

주께로 귀환하라

에스라 2:1-2
1옛적에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에게 사로잡혀 바벨론으로 갔던 자들의 자손들 중에서 놓임을 받고 예루살렘과 유다 도로 돌아와 각기 각자의 성읍으로 돌아간 자
2곧 스룹바벨과 예수아와 느헤미야와 스라야와 르엘라야와 모르드개와 빌산과 미스발과 비그왜와 르훔과 바아나 등과 함께 나온 이스라엘 백성의 명수가 이러하니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라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라

에스라 1:1-6
1바사 왕 고레스 원년에 여호와께서 예레미야의 입을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게 하시려고 바사 왕 고레스의 마음을 감동시키시매 그가 온 나라에 공포도 하고 조서도 내려 이르되
2바사 왕 고레스는 말하노니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세상 모든 나라를 내게 주셨고 나에게 명령하사 유다 예루살렘에 성전을 건축하라 하셨나니
3이스라엘의 하나님은 참 신이시라 너희 중에 그의 백성 된 자는 다 유다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서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라 그는 예루살렘에 계신 하나님이시라
4그 남아 있는 백성이 어느 곳에 머물러 살든지 그 곳 사람들이 마땅히 은과 금과 그 밖의 물건과 짐승으로 도와 주고 그 외에도 예루살렘에 세울 하나님의 성전을 위하여 예물을 기쁘게 드릴지니라 하였더라
5이에 유다와 베냐민 족장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그 마음이 하나님께 감동을 받고 올라가서 예루살렘에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고자 하는 자가 다 일어나니
6그 사면 사람들이 은 그릇과 금과 물품들과 짐승과 보물로 돕고 그 외에도 예물을 기쁘게 드렸더라


어찌 이 사랑의 노래를 부르지 않으랴

어찌 이 사랑의 노래를 부르지 않으랴

아가4:8-11
8내 신부야 너는 레바논에서부터 나와 함께 하고 레바논에서부터 나와 함께 가자 아마나와 스닐과 헤르몬 꼭대기에서 사자 굴과 표범 산에서 내려오너라
9내 누이, 내 신부야 네가 내 마음을 빼앗았구나 네 눈으로 한 번 보는 것과 네 목의 구슬 한 꿰미로 내 마음을 빼앗았구나
10내 누이, 내 신부야 네 사랑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 네 사랑은 포도주보다 진하고 네 기름의 향기는 각양 향품보다 향기롭구나
11내 신부야 네 입술에서는 꿀 방울이 떨어지고 네 혀 밑에는 꿀과 젖이 있고 네 의복의 향기는 레바논의 향기 같구나


작은 여우를 잡으라

아가 2:10-15
10나의 사랑하는 자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의 사랑, 내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11겨울도 지나고 비도 그쳤고
12지면에는 꽃이 피고 새가 노래할 때가 이르렀는데 비둘기의 소리가 우리 땅에 들리는구나
13무화과나무에는 푸른 열매가 익었고 포도나무는 꽃을 피워 향기를 토하는구나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14바위 틈 낭떠러지 은밀한 곳에 있는 나의 비둘기야 내가 네 얼굴을 보게 하라 네 소리를 듣게 하라 네 소리는 부드럽고 네 얼굴은 아름답구나
15우리를 위하여 여우 곧 포도원을 허는 작은 여우를 잡으라 우리의 포도원에 꽃이 피었음이라


4_이웃사랑으로 [주일설교 20180128]

마태복음 25:31-40

31인자가 자기 영광으로 모든 천사와 함께 올 때에 자기 영광의 보좌에 앉으리니
32모든 민족을 그 앞에 모으고 각각 구분하기를 목자가 양과 염소를 구분하는 것 같이 하여
33양은 그 오른편에 염소는 왼편에 두리라
34그 때에 임금이 그 오른편에 있는 자들에게 이르시되 내 아버지께 복 받을 자들이여 나아와 창세로부터 너희를 위하여 예비된 나라를 상속받으라
35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
36헐벗었을 때에 옷을 입혔고 병들었을 때에 돌보았고 옥에 갇혔을 때에 와서 보았느니라
37이에 의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우리가 어느 때에 주께서 주리신 것을 보고 음식을 대접하였으며 목마르신 것을 보고 마시게 하였나이까
38어느 때에 나그네 되신 것을 보고 영접하였으며 헐벗으신 것을 보고 옷 입혔나이까
39어느 때에 병드신 것이나 옥에 갇히신 것을 보고 가서 뵈었나이까 하리니
40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영적인 태평성대

영적인 태평성대

전도서 9:1
이 모든 것을 내가 마음에 두고 이 모든 것을 살펴 본즉 의인들이나 지혜자들이나 그들의 행위나 모두 다 하나님의 손 안에 있으니 사랑을 받을는지 미움을 받을는지 사람이 알지 못하는 것은 모두 그들의 미래의 일들임이니라